본문 바로가기

쓰기

PYH2012102600990001300_P2_59_20130418092005.jpg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오예진 기자 =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김석재 부장검사)는 PC 운영체제 '윈도'를 공짜로 쓸 수 있는 불법 프로그램을 만들어 유포한 혐의(저작권법 위반 등)로 해커 조모씨(일명 '카리스마조')를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마이크로소프트(MS)사가 2009년 출시한 '윈도7'과 지난해 나온 '윈도8'의 정품인증 절차를 무력화하는 '크랙' 프로그램을 만들어 인터넷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씨는 컴퓨터 관련 유명 커뮤니티 사이트와 자신의 블로그에서 '카리스마조'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며 크랙 프로그램을 다른 사람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이 프로그램은 인터넷에서 '인증툴'이라는 이름으로 퍼져 나가 현재 포털사이트에서도 수백건이 검색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 등 해외에 체류하던 조씨는 최근 귀국했다가 지난 15일 검찰에 체포됐다. 조씨는 컴퓨터 관련분야 전공자는 아니지만 독학으로 관련 지식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보기 >>>>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01&aid=0006210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