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소중하지 않은 건 하나도 없다

2016.11.01 16:03

운영자 조회 수:251

어떤 동산에 두 그루의 나무가 있었습니다.
한 그루는 키도 크고 나뭇잎도 무성했지만 
그 옆에 있는 나무는 키도 작고 가지도 나약해서 불평이 많았습니다.

"저 키가 큰 나무 때문에 햇빛을 못 받아서 나는 자라지 않는 거야."
"저 나무가 없었다면 훌륭히 자랄 수 있을 텐데."
"저 나무는 키만 크지 쓸모도 없고 나에게 피해만 주는군!"

그러던 어느 날, 나무꾼이 그곳을 지나갔습니다.
작은 나무는 나무꾼에게 큰 나무를 도끼로 찍어 가져가 달라고 했습니다.
큰 나무가 나무꾼의 도끼에 찍혀 넘어지자, 
작은 나무는 매우 기뻐했습니다.
이제 멋지게 자랄 수 있겠다고 환호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후, 작은 나무가 쓰러져버렸습니다.
그늘이 되어 주고 바람막이가 되어 주던 큰 나무가 없어지자 
뜨거운 햇볕과 세찬 바람을 견디지 못한 작은 나무는 
그만 힘없이 쓰러져버린 것입니다. 

n_line.gif

사람들은 당연하게 누리는 것에 대한 소중함을 모르고 살아갑니다.
바람, 공기, 햇빛처럼 눈에 보이지 않는 것부터
사소해 보이는 모든 것들에 대해서 말입니다.

사랑하는 사람도 마찬가지일 때가 있습니다.
내 곁에 있을 때는 그 사람의 그림자조차 소중함을 모르다가,
이제 내 곁에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
그 소중함에 대해서 깨닫게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2 맞춤법강좌 file 운영자 2021.09.01 0
71 마약계란 레시피 file 운영자 2020.08.06 21
70 살림의여왕들의 생활팁 file 운영자 2019.09.21 49
69 옴마니반메훔뜻 운영자 2019.07.19 442
68 아는 사람만 안다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자영업 TOP 5 운영자 2018.12.21 65
67 골뱅이된 클럽녀 몸매 지림 file 운영자 2018.11.26 511
66 무화과의비밀..꽃이 없는 열매 무화과, 사실은 무화과 자체가 꽃이다..? 운영자 2018.10.03 39
65 몸이 보내주는 신호 스트레스... file 운영자 2018.09.26 41
64 쌀 제대로 씻는 법. file 운영자 2018.09.26 82
63 새 구두만 신으면 발에 상처가 난다구? 이젠 아프지 마요~ 구두길들이는방법! 운영자 2018.09.11 303
62 속도위반과태료사항/CCTV이를 통한 과태료변경 file 운영자 2018.05.31 49
61 부모님이 말씀하시길.. file 운영자 2018.02.15 34
60 전세 계약금 일부만 줬는데 집주인이 계약 해지 요구하면 위약금은 어떡해? 운영자 2018.01.16 243
59 대법 “아파트 주민전용 지하주차장은 도로 아냐…무면허 처벌 안 돼” 운영자 2018.01.16 41
58 [KB금융그룹_기업PR] 하늘같은 든든함, 아버지(몰래카메라) 편 file 운영자 2017.10.28 47
57 식당에서 식사를 마치고 벗어둔 신발-분실 되었다면..? 식당주인이보상해줘야하나 ..? 운영자 2017.08.02 34
56 [연중기획-이것만은 확 바꾸자!]일부 몰지각한 부모 가리키는 ‘맘충’… 또 다른 혐오 낳는다 운영자 2017.08.02 39
55 페미니스트, 오르가슴을 말하다 운영자 2017.04.07 56
54 당신 와이프를 사용하니... 운영자 2016.11.01 275
» 소중하지 않은 건 하나도 없다 운영자 2016.11.01 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