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기

기어 S3 디자인부터 사양까지 파헤쳐 보기

지난해 상반기 출시된 애플워치와 기어 S2로 스마트워치 시장은 IT 업계에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습니다. 하지만 이후 스마트워치에 대한 실용성 논란과 이렇다 할 후속 제품이 등장하지 않으면서 침체기를 겪어 왔는데요. 그러던 중 최근 발표된 기어 S3는 침체된 스마트워치 시장의 활력소가 되어줄 기대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기어 S3는 기존 스마트워치의 실용성을 보완한 완성형에 가까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는데요. 이번 시간을 통해 기어 S3에 숨겨진 매력을 파헤쳐 보도록 하겠습니다.


쾌적한 사용에 초점을 둔 사양

침체된 시장만큼이나 스마트워치의 사양도 지금까지 큰 발전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무래도 스마트폰에 비해 고성능을 요구하는 기능이 없기 때문일 텐데요. 기어 S3 역시 퍼포먼스를 지향하는 사양보다는 실용성에 무게를 둔 업그레이드를 이뤄 냈습니다. 먼저 CPU는 1GHz 듀얼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하였으며, 768MB의 램을 적용하였습니다. 여기에 4GB의 내장 메모리를 탑재하였으며,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OS인 타이젠 2.3.2를 사용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화면 크기도 0.1인치 늘어난 1.3인치 디스플레이로 시인성을 높였는데요. 해상도는 동일하지만 고릴라 글래스 SR+를 적용하여 충격과 스크래치에 강한 면모를 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또한 전작에서부터 선보인 모바일 방진, 방수 설계의 최고 등급인 IP68을 적용해 기본적인 편의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배터리는 전작에서 약 130mAh가 늘어난 380mAh로, 삼성전자 측에서는 최대 4일까지 사용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전통 시계에 한 걸음 더 다가선 디자인

세계 각 언론에서는 기어 S3가 출시 전 3가지 형태로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기어 S3는 ‘프론티어’와 ‘클래식’ 2가지 모델로 출시를 확정 지었는데요. 두 제품은 모두 전작과 동일한 원형 디자인에 스테인리스 소재를 사용해 전통 시계의 느낌을 살렸습니다. 뿐만 아니라 한정적인 스트랩만을 제공해왔던 전작과는 달리 시계 스트랩 교체 부분을 국제 표준 규격인 22mm로 설계해 자유롭게 스트랩을 교환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클래식 모델의 경우 베젤 부분이 더욱 촘촘해진 톱니바퀴 모양으로 감성적인 분위기가 특징인데요. 가죽 소재의 밴드가 더해져 캐주얼과 정장 패션에서의 매칭이 돋보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프론티어의 경우 남성적인 스포티한 매력이 돋보이는 디자인을 채택했는데요. 폴리우레탄 밴드로 활동성에 초점을 두고 있으며, 다크 그레이 컬러에, 무광 처리를 적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두 제품은 동일한 크기지만 무게는 클래식 모델이 52g, 프론티어 모델이 62g로 조금의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기어 S3를 완성해주는 워치마스터

스마트워치는 전통시계와의 이질감을 줄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습니다. 전통 시계의 디자인에 한 걸음 더 다가선 기어 S3 역시 디자인뿐만 아니라 내실에서도 충실한 변화를 적용했습니다. 대표적으로 전작보다 더욱 진화된 워치 UI가 특징입니다. 특히 스마트워치 UI를 제공하는 워치 앱인 워치마스터와의 협업이 돋보이는데요. 기어 S3의 출시에 맞춰 다양한 스타일의 워치 페이스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기어 S3 발표회 당시에도 다양한 샘플 이미지를 볼 수 있었는데요. 추후 확장된 워치 페이스를 통해 전통 시계의 소비자층을 공략할 것으로 보입니다.


독립적인 사용에 집중한 다채로운 기능

디자인과 사양면에서 업그레이드를 이룬 기어 S3는 무엇보다 독립적인 사용에 초점을 맞춰 관심을 집중시켰습니다. 특히 프론티어의 경우 LTE 모델이 별로도 출시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내장된 스피커를 통해 다양한 앱의 알림은 물론 통화 송수신까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뿐만 아니라 NFC와 MST를 지원하여 모바일 결제 시스템인 삼성페이 사용이 가능해 졌는데요. 이 분야에서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시장 확대 가능성도 점쳐볼 수 있습니다.


스마트워치 시장에 활력소가 될 수 있을까?

지금까지 스마트워치 시장에 약 1년여만에 등장한 기어 S3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 기어 S3는 그동안 스마트워치의 단점으로 지적 받아온 실용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이 느껴지는데요. 하지만 소비자들이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과 확실한 지원이 뒷받침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기어 S3가 침체된 스마트워치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SNS